'다이어트무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7 뱃살 빼는데 도움이 되는(돈 안드는^^) 방법
내가아는의학상식2013.07.27 23:21

안녕하세요^^

저번 뱃살 포스팅에서 약속드린대로 이번엔 뱃살(저번 포스팅의 베스트 5도 똑같이 해당) 빼는데 도움이 되면서 돈이 안드는, 말하자면 지방흡입, 지방분해주사, 식욕억제제.... 요런 게 아닌 방법들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저번 포스팅에서 특정부위의 살이 안빠지는 이유들을 알려드렸으니 이젠 그 이유들을 하나하나 척살제거해나가면 될듯 싶은데요! 실제로 우리가 간단한 노력으로(비시술적인 방법으로) 개선시킬수 있는 것은 1번 뿐입니다. ^^;;


 

저번 포스팅 : http://anunmankm.tistory.com/entry/유독-안빠지는-뱃살-안빠지는-이유

 

일단 다이어트와 운동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정부위가 빠지지 않을때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노력하고 있지 않다면 밑에 나온 방법을 써도 전혀 효과가 없어요.

 

특정부위 혈류가 안좋다면? -> 혈류를 개선시키자!

 

뭐든지 말로 하긴 참 쉬워요 ^^;;

특정부위의 혈류를 개선시키는 법.... 이제껏 참 많은 연구가 이루어진 분야입니다!

이건 꼭 살뺴기만의 문제가 아니라 각종 혈류 장애와 관련된 질병들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활발하게 연구가 이루어졌습니다. 일단 추천할만한 방법은 크게 두가지로 해당부위의 혈관을 확장시키는 것혈액의 점성도(끈적거리는 정도)를 낮추는 것. 현재 이 두가지가 가장 효율적인(그리고 돈이 안드는 ^^) 방법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1. 해당부위의 혈관을 확장시키기 위해 온열요법, 마사지요법 등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온열요법은 말그대로 해당부위의 체온을 올리는 것입니다. 체온이 올라가면 혈관은 확장됩니다. 그래서 더운 곳에 가면 얼굴이 벌그스레 해지는 것이죠. 체온 상승은 그 자체로 에너지 소모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빠른 지방분해를 돕습니다. 그래서 같은 요가라도 핫요가가 더 효과가 있다고 하지요. ^^ 뱃살을 빼고 싶다면 가급적 복부를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옷을 따뜻하게 입고, 음식도 가급적 따뜻한 것을 먹어주는게 살 빼는데 도움이 됩니다. 반대로 차게 유지하면 그만큼 더 살을 빼기가 어렵다는 말이 되겠지요.

 

 

또한 해당부위에 지속적인 자극을 가하는 마사지요법도 효과가 있는데요. 적당한 강도의 지속적인 자극은 조직에 가벼운 염증반응을 일으키며 이로 인해 혈관이 확장하고 혈류가 증가되는 원리입니다. 지속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체온 상승 효과도 기대할수 있지요. 가볍게 두드리거나 주물러 주는 것만으로도 효과를 볼수 있습니다. 통증을 느낄 정도로 강하게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구요. (왜냐면 지속적으로 해야하니까.... 아프면 계속 못해요;;;) 한번에 오래 하는 것보다는 짧게 자주 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2. 혈액의 점성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을 많이 마시면 그만큼 신장을 통해 노폐물 배출이 잘될수 있고 혈류량도 개선되어 영양물질의 이동이 활발해지게 됩니다. 다만 물을 지나치게 많이 마시는 것은 다른 문제를 일으킬수 있으므로 본인이 평소 마시던 양에서 두세잔 정도 더 마신다는 생각으로 진행하시는 것이 좋겠구요. 그리고 이왕 마실거면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따뜻한 물이 좋겠지요? ^^;;

 

 

저번 포스팅에 소개드린 나머지 이유들.... 셀룰라이트가 많은 경우엔 해당부위의 살이 어느 정도 빠져야 제거가 쉬워지는 면이 있습니다. 셀룰라이트를 제외한 나머지 지방이 먼저 빠져야되요 ^^;;

간과 신장의 기능은 나쁜 습관(대표적으로 술, 담배)를 줄여야 개선을 기대해볼수 있습니다.

 

 

어쩄거나.... anyway! 위에 말씀드린 혈류개선방법들만 지속적으로 진행하셔도 좋은 효과를 기대할수 있습니다.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듯이.... 너무 지나치게는 하지마시고 몸에 무리가 안가는 선에서 진행하시면 어느새 쑥! 하고 들어가있는 날씬한 복부를 보시게 될거에요 ^^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