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기술2013.08.29 08:45

 

 

안녕하세요 ^^

아하!^^

제가 [남녀분석] 시리즈를 시작하면서 제일 처음에 쓰고 싶던 주제가 바로 이거였는데요!^^

그때 당시엔 '아이디어'가 없었죠.

이 짜릿한 주제를 어떻게 재미나게 쓸지 머리에 떠오르는게 전혀 없었어요~

그런데.

얼마전 친구와 술을 먹다가 들은 얘기에서 우연히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됐답니다!

 

 

 

 

 

 

 

우선 제 친구는 그리 착한 놈이 아니예요. 착한 놈은 커녕 제 딴에는 '탁월하다고' 믿는 외모를 바탕으로 여러 여자 울리고 다니는 놈이었죠. 외모뿐만 아니라 알아주는 대기업에 취직해서 연봉도 잘 받는 녀석이거든요. 그러니 여자들에게 인기가 좋을수밖에 없었는데요.

 

이 녀석이 수년전부터 사귀어온 여친이 있습니다. 그 여친도 나름 좋은 대학 출신에 외모도 좀 되는 편이었는데요. 문제는 이 녀석이 하도 이 여자 저 여자 잘 건드리고 다니는 편이니까 마음고생이 말로 못할 정도였다는거죠.

 

그런데.

이 녀석의 여친. 정말 마음이 여립니다. 남한테 싫은 소리를 잘 못하는 성격이예요.

심지어 이런 일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어느날 여친에게 어떤 여자한테서 전화가 왔었대요.

 

'우리 오빠 OO이 여친이 당신이라며? 우리 오빠가 당신때매 나랑 만나기 불편하다고 하는데. 우리 오빠랑 좀 헤어져주면 안되겠어?'

 

정말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일이죠!

그때 친구 녀석 여친은 떨리는 가슴을 가까스로 진정시키고 이렇게 대답했대요.

 

'죄송해요.(헉!...)... 전 OO이랑 헤어질수 없어요.(컥!....) 그리고 이런 전화 저한테 하지 마세요.... 전화 끊을게요.'

 

 

물론 전화를 끊은 여친이 친구 녀석에게 전화를 걸어 불같이 화를 낸건 당연한 일이겠습니다만.

.....

 

어쨌거나.... 

이 얘기를 듣고 저에겐 깨닫는 바가 있었는데.

바로.

 

남친에게 꼬리치는 여자를 대하는 방식은 본인의 성향에 따라 완전히 다르다!

 

 

라는 것이었죠.

 

그래서!

 

저는 여자 입장에서 자신의 남친에게 꼬리치는 여자를 대하는 방식을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까 합니다.

 

바로 '방패 Vs 칼' 또는 '칼 Vs 칼'이죠!

 

아마 쉽게 감이 오시리라 생각합니다.

 

'방패 Vs 칼'인 경우는 방어에만 치중하는 입장으로서 내 남친과의 관계를 지키는 선에서만 리액션하는 것이죠.  상대녀에 대한 '해꼬지'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 것이구요. 지극히 수동적인 입장이라고 하겠네요.

 

'칼 Vs 칼'인 경우에는 방어 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공격까지 고려하는 입장인데요. 쉽게 말해서 상대녀를 커피숍으로 불러내어 얼굴에 커피 한잔 진득하게 끼얹어 주시고, 그녀의 머리채를 잡고 휘두르는 장면을 상상하시면 되겠습니다.

 

양쪽 다 너무 극단적이라구요? 그렇지 않습니다. 여자 입장에서 상대녀에게 취할수 있는 입장은 수세적 또는 공세적 이 두가지 안에 넓게 포함이 되며 본인의 성향이 바뀌지 않는 이상 이 두가지를 병행하기는 어렵습니다. 즉, 수세적 입장을 취하는 여성의 경우 계속 수세적 입장만 취하게 될 것이고 공세적 입장의 여성 역시 마찬가지로 계속 공세적 입장을 취하게 될거라는거죠.

 

일단 여기까지 이해가 되셨으면~

 

그럼 오늘도 출발해보겠습니다!

 

 

 

   

1. 방패 Vs 칼.  '우리 사이 흔들지 말아줘. 부탁이야....'

 

 

 

 

 

이 경우 문제가 되는 것은 과연 이런 방어적 대응만으로 남친을 지켜낼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이런 '방어적 대응'을 하시는 여성분들의 경우도 남친에게는 매우 공세적으로 나가는 것이 대부분인데요.

이 부분은 본인의 성향하고는 크게 상관이 없는 것 같아요. 일단 이 상황에서 가장 잘못한 것이 '남친'이라고 보는 것이고 어느 정도는 그렇게 보는 것이 합리적이예요.

 

또한 이런 여자분들은 기본적으로 '남자가 먼저 건드리지 않으면 여자는 접근하지 않는다.'라고 믿고 계시는데, 그건 본인 역시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해 올 경우에만 받아들이는 약간 수동적인 성격'이라 그런 것이구요. 그래서 남친에게 어떤 여자가 꼬리친다는 사실을 알았을때 그녀의 거의 모든 분노가 남친에게 쏠리게 되죠.

 

하지만!

이런 여자분들께 꼭 들려드리고 싶은 명언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세상은 넓고 여자는 많다!'

 

라는 것입니다. (네. 제가 지어낸 말입니다 ^^;;)

이런 성격의 여자분들!

부디 명심하세요!

세상에는 꼭 당신처럼 '수동적인' 성격의 여자만 있는 것이 아니예요!

당신 같은 여자들이 상상할수 없을만큼 적극적인 방법으로 남자에게 대쉬하는 여자들이 많이 있어요!

당신의 남친이 충분히 '매력적인 남자'일 경우 그런 여자들의 타켓이 될 가능성은 매우 높아요. 그런 여자는 남친이 가는 곳 어디에나 있을수 있어요. 학교, 직장, 학원, 심지어는 매일 출퇴근하는 지하철 안에서조차도 남친은 그런 여자와 마주칠수 있어요.

그런 여자가 당신의 남친에게 어느날 강렬한 뭔가를 느끼고 적극적으로 대쉬해온다면 당신의 남친은 버텨낼수 있을까요?

만약 그 여자 역시 충분히 매력적이라면?

남친의 마음이 전혀 흔들리지 않는다고 누가 보장할수 있을까요?

만약 남친이 버텨낸다면 당신을 정말 사랑하는게 확실하니 분명 기뻐할 일이죠!

하지만 그걸 버텨내지 못하고 약간 마음이 흔들렸다고해서....

당신은 무작정 그를 비난해서는 안될거예요.

더군다나 남친에게 대쉬해온 그녀가 업무나 기타 이유로 어쩔수없이 계속 봐야하는 사이라면?

그녀와의 관계를 무작정 '어색하게' 만들수 없는 당신 남친의 입장....

분명 당신이 어느 정도는 헤아려줘야 하는 부분이예요.

따라서.

당신은 남친이 그렇게 될수 밖에 없는 상황을 잘 살펴보셔야 합니다.

물론 남친의 마음을 '매섭게' 다잡는 것은 필수이죠!

상대녀에 대해서는 당신의 성격상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힘들기 때문에.

남친을 통해서 간접적인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좋습니다.

더이상 그녀의 접근을 허용치 않을 사람이 그의 곁에 있다는 사실을 말이죠!

 

그리고....

이런 성격의 여자분들께 한가지 주의사항. 

알려 드리고 싶은게 있는데.

 

 

자신의 성격에 맞지 않는 일은 벌리시지 않는게 유리합니다. 굳이 커피숍에서 상대녀를 만나려 하지 마세요.^^

 

 

 

 

 

 

2. 칼 Vs 칼  '인생의 쓴 맛을 보여주마. 이 앙큼한 것아!'

 

 

 

 

자. 이런 성격의 여자분들께 제가 뭐 감히 충고드릴게 있겠나 싶긴 해요. ^^

그런데 생각해보니 있긴 있군요.

당신의 불같은 성격에 제대로 불을 붙여버린 상대녀!

그냥 내버려두어서는 도저히 잠이 올 것 같지 않죠?

일단 위에서 말씀드린대로 남친의 상황을 먼저 보셔야 하구요.

내가 굳이 '이렇게까지 나서야할 상대'인가를 따져보는게 중요합니다.

 

그런데요. 사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가 '이렇게 해도 될 상대'인가를 따지는 것이랍니다!

왜냐면 상대녀 역시 당신만큼이나 만만치 않은 성격일수 있기 때문이죠.

괜히 혹 떼러 갔다가 혹 붙이고 오실 수도 있어요. ㅠㅠ

무슨 말이냐면 만나보니 상대녀가 당신보다 '레벨'이 훨씬 높아요. 당신이 껌 좀 씹었던 여자라면 그녀는 면도칼 좀 씹었던 여자예요. ^^;; 당신도 나름 한 미모하는 여성인데 그녀는 연예인급이예요! 당신도 나름 좋은 대학 나왔다고 자부하는데 그녀는 해외명문대 출신이네요!

이렇게 그녀를 만나서 당신이 '깨갱~'하는 상황이 될수도 있다는거죠.

이럴 가능성이 혹시라도 있다면 진짜 제가 자신있게 단언컨대! 안 만나시는게 좋습니다.

이건 당신이 문제가 아니구요. 그녀가 당신을 만난 뒤로 더욱 자신감을 얻게되어 남친에게 더욱 적극적이 되는 어처구니없는 시츄에이션이 벌어질수 있기 때문이죠!

 

물론.

당신에 대한 것이라면 굳이 만나지 않더라도 언젠가는 그녀가 알수밖에 없겠죠.

하지만 실제로 만나서 어쩔수없이 그녀 앞에서 당신이 '납작 엎드리는' 상황을 연출하는 것과 아닌 것은 그야말로 천지 차이입니다! 절대로 그런 상황을 만들어선 안됩니다!

 

자. 이렇게 나보다 상대녀가 훨씬 '윗등급'인 경우라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굳이 그녀를 만나셔야겠다면 좀 귀찮겠지만 무조건 당신의 남친과 '삼자대면' 하십시오.

삼자대면을 하게되면 잘못한게 누구인지 분명해지기 때문에 '레벨'과는 상관없이 상대녀가 당신에게 '깨갱~' 할수밖에 없습니다. 어쨌건 잘못한건 '그녀'이고 벌받아야 하는 것도 '그녀'이니까요.

 

그런데.

이런 명명백백한 상황에서조차 상대녀가 뻔뻔스레 나온다면?

그땐 뭐.... 굳이 말씀안해드려도 아시겠죠? ^^;; 

이제 당신의 '지랄맞은 성격'이 등장해도 되는거죠. ^^

커피 끼얹고 머리채 잡아주세요. 가뿐하게~

 

 

단언컨대 '지랄맞은 성격'은 세상에서 가장 맞닥뜨리고 싶지 않은 대상입니다....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
-연애학각론2013.08.20 06:13

 

안녕하세요^^
오늘은 '내 남자 바람기 알아내기'라는 주제로 글을 써보겠습니다.
아! 물론 다음 포스팅은 '내 여자 바람기 알아내기'입니다.^^; 저는 남녀차별 1그램도 하지 않습니다.

내 남자 바람기 알아내기.

 

 



일단 두가지 포인트로 살펴보겠는데요.

첫번째 포인트는 '내 남자의 바람기가 어느 정도인가' 입니다. 내가 사귀고 있는 남자가 바람필 가능성이 얼마나 되나. 바람필 가능성이 높은 남자라면.... 글쎄요.^^ 관리를 잘하시거나, 바람기가 적은 남자를 선택하실수 있겠죠.

두번째 포인트는 '내 남자가 현재 나말고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고 있는가.' 입니다. 이걸 알아내면.... 글쎄요.ㅋㅋ 내 남친이 바람을 피고 있다면. 이게 용서가 되시나요. 안될거 같기도 하네요.^^; 그럼 어쩌나요. 헤어지나요?

저는 쓸데없이 남녀간의 분쟁을 일으키려고 글을 쓰는건 아닙니다. 다만 분명한건 현재 내가 바람기 많은 남자를 사귀고 있다면 그 사실을 모르고 사귀는 것보단 알고 사귀는게 낫습니다. 왜냐구요? 나중에 돌이킬수 없는 상황(!)이 되었을때 남친의 성향이 그렇다는 것을 알고서 슬퍼해봤자 말그대로 돌이킬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초이스가 없는거죠.

택할 자유가 있을때 올바른 선택을 해야하지 않겠습니까?^^

물론 선택할 여지가 없는 분들조차도 남자의 바람끼를 모르는 것보단 아는게 낫습니다. 알면 그나마 대처가 되니까요. 비록 남자를 버리는 극단적인 선택을 할순 없을지라도 뭔가 해볼수라도 있겠지요?

자 그럼!

이제부터 제가.....

비밀의 판도라 상자를 열어보겠습니다.

두려우시다면 여기서 alt+f4를 누르면 인터넷창이 꺼집니다.... 판도라 상자는 닫힌채로 남아있겠지요. 굳이 열고싶지 않다면 말이죠.

불현듯 영화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가 네오에게 알약을 선택하라고 하는 장면이 떠오르는군요

 

모피어스 : 자! 네오. 여기 내손에 파란 알약과 빨간 알약이 놓여있다. 파란 알약을 먹으면 아무것도 모른채로 그냥 맘편히 살아가게 되지. 그걸 원한다면 파란 알약을 선택해도 좋아. 단, 언제까지 맘편히 살수 있을지 그건 아무도 모르지. 빨간 알약을 선택하면 자넨 진실과 마주하게 될걸세. 그 진실은 더럽고 추악할수도 있지. 하지만 자네가 어차피 받아들여야할 진실일수도 있어. 어느 쪽을 선택하든 자네의 자유일세. 선택하게나. Choice is yours!

............

두둥!

자. 여기서부터는 빨간 알약을 드신 분들이라고 간주하고 글을 쓰겠습니다.

저를 원망하지 마세요. ^^;;;

그럼....

첫번째 포인트부터 오밀조밀하게 살펴보겠습니다.

 

1. 내 남자의 바람기는 어느 정도인가.

 

 

 

 

일단 빨간 알약 드신 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은 신문기사가 있습니다.

모 결혼정보업체 에서 회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는데요.

맞선 볼때 남성의 23.5%, 여성의 35.3%가 자신의 이성관계를 속인다고 합니다.

꽤 많은 분들이 남친 또는 여친이 있는데도 속이고 맞선에 나가는군요.

네. 현실은 이렇죠.... 그런데 이게 바람기하고 무슨 상관이냐구요?

꽤 큰 상관이 있죠.

바로

'남자의 바람기는 그의 거짓말 실력과 비례한다'

라는 것입니다.

평소에 거짓말을 잘하고 많이 하고 자주 한다면 그 남자는 바람끼가 다분하다고 봐야합니다.

거짓말을 해도 어색하게 하고, 말이 앞뒤가 안맞고 이런 분들은 거짓말 했다가 들통나서 망신당한 경험이 아주 많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쉽사리 큰 거짓말을 못합니다. 거짓말을 하려고 할때마다 과거의 정신적 트라우마가 작동하는 것이죠. ^^

'아. 내가 전에 이런 거짓말 했다가 들통나서 완전 쪽팔렸었지!'

이런 분들은 바람 피울려고 마음 먹다가도 예전에 망신당한 기억이 떠올라서 저절로 수그러들게 되죠.

이런 남자는 대체로 바람기가 적거나 없습니다.   

바람기 많은 남자는 거짓말을 무척~ 잘 합니다. 지금까지 거짓말해서 들통나 본 적이 손으로 꼽을 정도 입니다. 물론 사귀는 여친에게도 필요하다 싶을땐 아무렇지 않게 거짓말 합니다. 왜냐? 지금까지 거짓말해서 손해 본 적이 별로 없었거든요. 다들 그 남자의 말을 철썩같이 믿어주었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거짓말로 둘러대고 쏙쏙 잘 빠져나왔었거든요.

이런 남자가 여친에게 진실한 사랑을 보여줄수 있을까요. 보여준다한들 과연 그 사랑의 어떤 부분을 믿을수 있을까요.

거짓말 잘하는 남자의 또 하나의 특징은 상대도 자신에게 거짓말을 많이 할 것이라 믿는 것입니다. 자신이 그러니까 남들도 그럴거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그래서 매사에 의심이 많습니다. 여친에 대해서도 모든 걸 꼬치꼬치 따지려듭니다. 왠지 자신을 속이고 있는것 같거든요.

여기까지 얘기하면 아마 주위에 한두분쯤 생각나는 성격 타입이 있을 것입니다.

이런 분들 알고보면 굉장히 많아요! 그리고 다른 성격 타입에 비해 알아보기도 쉬워요.

내 남자의 바람기?! 그의 거짓말 실력을 보시기 바랍니다.

 

 

 

2. 내 남자가 현재 바람을 피고 있는가.

 

 

 

네. 이거 알아내려고....

수많은 사람들이 엄청 큰 돈을 쓰고있죠. ;;;;

이거 관련해서 흥신소, 용역업소.... 업체가 굉장히 많고 아마 전국적으로 몇백억짜리 시장일거에요.

사실 대부분의 비용은 증거를 확보하는데 들어갑니다만;;;

어쨋든~

내 남자가 현재 바람을 피고 있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아낼수 있는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그걸 어떻게 '확인'할수 있는가는 흥신소에 문의해보시기 바랍니다. ^^;; 

확인이라는건 증거를 확보했을때 쓸수 있는 말이니까요.

앞서 내 남자의 바람기는 그의 거짓말 실력과 비례한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따라서.

그가 현재 바람을 피우고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선.

 

사귀는 남자의 하루 일정 중에 어떤 부분이 거짓말인지 알아내면 됩니다.

 

네. 그렇겠죠. 당신 말고 다른 여자를 만나려면 그에겐 '돈' 보다도 '시간'이 필요할테니까요.

남자의 일정을 대충 파악해봐도 답이 나올수 있습니다. 아무리 꼼꼼한 남자라 해도 헛점은 있습니다.

당신이 그를 오래 사귀었다면 그가 어떻게 하루를 보내는지 알고 있을 것이고, 그 중에서 구멍난 부분, 말이 안되는 부분, 앞뒤가 안맞는 부분을 찾아내면 됩니다.

오래 사귄 연인들 중에 상대가 바람을 피면 '감'으로 알아낼수 있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실은 그런 분들은 '감'으로 알아내는게 아니라 서로 오래 사귀었기 때문에 상대방의 일정을 빠삭하게 알고 있고 이 부분을 조금이라도 속이면 바로 알수 있기 때문이죠.

이렇듯~

오래 사귄 연인일수록 상대가 바람을 피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내기는 쉬운 것 같아요.

문제는 알아내긴 했지만 해결이 어렵다는거겠죠.

그래서.

다음에 기회가 되면.

그럴때 현명하게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ㅋ

이상으로 '내 남자 바람기 알아내기'라는 주제로 글을 써보았습니다.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