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학각론2014.04.12 18:48


1. 이제껏 내숭떠는 여자, 은근히 과감한 여자, 대놓고 강하게 나오는 여자 등등 온갖 여자를 만나보았지만 그중 군계일학을 뽑으라면 생각나는 그녀가 있다. ㅇㅇ백화점 식품매장에서 알바하던 시절 알게된 여잔데 같은 매장에 그녀가 마음에 둔 남자가 있었다. 어느날 일 끝나고 모인 술자리에서 그녀는 그 남자의 옆자리에 앉았는데 계속 그 남자를 까는 말만 해서 남자의 기분이 무척 안좋아보였다. 'ㅇㅇ오빠는 도대체 뭐 하나라도 제대로 하는게 있는지 모르겠어....' 이런 가시돋힌 말을 던지며 자신의 손을 남자의 허벅지 안쪽으로 쑥 밀어넣는게 아닌가. 나를 제외한 주위 사람들이 전혀 눈치채지 못할만큼 빠른 동작이었다. 그 남자는 순간 당황한듯 했지만 여자를 한번 쳐다보고는 말이 없었다. 이후 2차 나갈때쯤 두 사람은 이미 사라진 뒤였고, 연애기술이라는 말 자체가 생소하던 시절에 '아.... 저런게 바로 연애기술이구나.' 라고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



2. 여자는 자신의 섹시함을 머리로 생각해내지 않는다. '저 사람에게 섹시하게 접근해봐야지.' 라고 마음먹고 방법을 궁리해봤자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 여자의 섹시함이란 타고난 부분이 크며 특히 성격적으로 이성을 잘 유혹하는 스타일이 있는데 이런 여자에겐 연애란게 그닥 어렵지가 않다. 괜찮은 남친이 늘 그녀의 곁에 있다.



3. 이런 여자 중에는 남자 마음을 묘하게 자극하는 색기있는 목소리를 지닌 여자가 많다.



4. 보통 이런 여자는 외모보다는 몸매가 좋은 편이다.



5. 남자들이 자신에게 잘 끌린다는걸 알고 있기 때문에 마음에 드는 남자가 있으면 머뭇거리지 않고 자신있게 접근한다. 그리고 남자가 한두번 튕긴다고해서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
-연애학각론2014.01.23 10:33







안녕하세요 ^^ 이번에야말로 제목보고 고개 갸우뚱하시는 분 많겠네요. 죄송합니다. 제가 요즘 신조어 만드는거 재미 붙었나봐요. 남섹녀 = 남자가 섹시하게 보는 여자, 여섹녀 = 여자가 섹시하게 보는 여자입니다. 오늘 이 포스팅을 쓰는 이유 역시 저번 포스팅을 쓴 이유와 동일합니다. 남자가 여자의 이런 부분은 별로 섹시하게 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그렇지 않다고 오해하는 여자분들이 많으실거 같아서요. 그런 분들의 헛수고를 덜어드리려고 쓰는 글입니다. 그럼 시작해볼게요.

 

1. 남섹녀의 적당히 날씬한 허리 > 여섹녀의 지나치게 잘록한 허리

 

 

 

 

여자분들 정말 오해하지 마세요. 남자들이 날씬한 여자를 선호하는건 맞습니다만 그렇다고 허리에 지나치게 살이 없는 여자를 좋아하는건 아니예요. 허리를 손으로 감쌌을때 적당히 살이 있는게 남자 입장에선 더 매력적으로 느껴져요. 허리에 너무 살이 없어서 만졌을때 골반뼈가 만져진다든가하면 남자는 확 깨는 경험을 할수도 있거든요. 지나치게 날씬한 여성의 경우 작은 사이즈의 옷을 입어도 옷맵시가 잘 산다는 것 때문에 여자들 사이에선 섹시녀로 통하는 모양입니다만 남자들이 볼땐 글쎄요 입니다. 뭐든지 적당해야겠죠?

 

 

2. 남섹녀의 잔잔하고 부드러운 눈매 > 여섹녀의 무작정 큰 눈 + 부담스런 눈 밑 애교살(눈밑 애교필러?)

 

 

한마디로 요즘 남자들 '강남 성괴언니 스타일' 다 알아본다는 말이예요. 인터넷에 워낙 성괴스타일 사진이 많이 올라와 있고 그걸 보면서 극도의 혐오감을 느끼는 남자가 많은지라 이젠 왠만한 남자들은 그런 여자 딱 보면 성괴스타일인줄 알아요. 뭐든지 인공물이 판을 칠수록 자연산의 값어치가 더 올라가는 법. 여자의 잔잔하고 부드러운 눈매는 그 자체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할 뿐만 아니라 뭔가 인상이 부담스럽지가 않아서 남자로 하여금 관심을 갖고 자꾸 말 걸어보고 싶다는 느낌을 주게 된답니다. 바꿔말하면 여자 입장에선 선택할수 있는 남자의 범위가 넓어지는 셈이예요. 이런 부분, 즉 선택의 범위가 넓어진다는게 여자가 연애를 진행함에 있어 얼마나 유리한 것인지는 지난 포스팅에서 잠깐 말씀드린바 있네요.  

 

 

3. 남섹녀의 가슴을 잘 살리는 패션센스 > 여섹녀의 무작정 큰 가슴

 

 

만약 여자가 꾸미는 것이나 입는 것이 없다면 그녀는 순수하게 자신의 외모와 몸매를 통해서만 평가받게 되겠죠?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거 잘 아실 것이고 그래서 여자의 화장술이나 패션센스가 갈수록 큰 자리를 차지하게 되는 것인데요. 특히 여성스러움의 상징인 가슴 부위의 경우, 옷을 어떻게 입어주냐에 따라서 정말 하늘과 땅만큼이나 다른 비쥬얼과 느낌이 나오게 된답니다. 가슴부위를 자연스럽게 강조하는 패션 연출법. 그건 제가 말씀드릴수 있는 부분이 아닌것 같구요. 하여튼 결과만 놓고 봤을때 그런 부분을 잘 살려서 옷을 입으신 분들은 가슴이 다소 빈약하더라도 정말이지 숨이 콱 막히게 섹시한 느낌을 주더라구요. 제가 만난 여자들 중엔 패션모델도 몇명 있었던 관계로 실제로 그런 느낌을 받아보고서 하는 말이랍니다. ^^

 

 

4. 남섹녀의 기막힌 반전 매력 > 여섹녀의 부담스러운 노출

 

 

남자들이 좋아하는 섹시녀는 결코 아무곳에서나 자신의 섹시함을 드러내지 않습니다. 왜냐면 여자의 섹시함은 항상 싼티로 흐르지 않게 주의해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그녀들은 평소엔 도도하고 차분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지만 언제든 분위기가 허락된다면 자신의 섹시함을 드러낼수 있게끔 준비된 패션을 하고 온답니다. 뭐 알고보면 그닥 어려운 건 아닌데요. 레이어드룩으로 얇은 옷을 겹치게 입고 오는데 처음 봤을땐 차분한 분위기지만 겉옷 하나를 벗으면 감추어진 섹시함이 드러나는 식이랍니다. 이런건 일종의 패션 아이디어라고 할수도 있겠네요. 하여튼 평상시의 모습과 연출하고자 하는 모습이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달라질수 있다는 것. 이게 바로 남자들을 사로잡는 섹시녀의 패션감각이라고 할수 있겠죠. 

 

 

5. 가장 섹시한 남자를 자신있게 선택하는 남섹녀 > 그런 남자의 선택을 기다리는 여섹녀

 

제 주위에 한때 잘 나갔던 여자들을 보면서 느끼는건데요. 여자의 섹시함이란 결국 남자 앞에 섰을때 얼마나 당당하게 행동하느냐가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 같아요. 남자 앞에서 자신감이 있으니까 스스로를 섹시하게 연출하는 것도 가능한 것이죠. 즉, 여자가 남자에게 섹시함을 어필한다는 것은 결국 그녀가 가진 자신감의 표현이다. 저는 이렇게 생각해요. 실제로 제가 경험해본바 남자들에게 인기있는 섹시녀들의 경우, 맘에 드는 남자에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전혀 거리낌이 없었죠. 그리고 주어진 여건 내에서 항상 최고의 남자를 선택하죠. 아마 자기 정도면 이런 선택을 해도 될거라는 약간의 자만심(?)이 깔려 있었던 것이겠죠. 하여튼 여자의 섹시함은 곧 그녀의 자신감으로부터 나온다는거. 명심하시길 바라며 이 글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밤 되세요. ^^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