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방용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10 알아두면 좋은 수술방에서 쓰는 용어 5가지 (5)
내가아는의학상식2013.12.10 12:50

안녕하세요 ^^
오늘도 아는게 힘! 모르는건 나빠요! ^^;; 오늘은 수술방에서 쓰는 용어 5가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의학 드라마 볼때 밑에 달린 해석을 힐끔 보지 않아도 되는 그 날까지 꾸준히 달려봅시다!



1. 드랩(drap)

 


수술할때 환자를 무균상태로 덮어놓은 포를 드랩이라고 하는데요. 예전엔 이게 전부 녹색이었고 소독해서 재사용했습니다만 요즘엔 1회용 드랩도 많이 쓰더라구요. 1회용 드랩은 대개 파란색이구요. 드랩의 녹색 또는 파란색이 뜻하는 바는 '이 부분은 무균처리된 부분이므로 절대로 균이 묻지 않게 조심하시오.' 랍니다. 수술방에서 녹색 또는 파란색으로 씌워놓은 부분은 소독되지 않은 손으로 만져선 안되요. 혹시라도 균이 묻으면 수술할때 수술부위가 오염되서 환자에게 패혈증을 일으킬수 있거든요.


2. 트랙션(traction)

 


땡긴다는 뜻인데요. 수술 중 오퍼레이터, 즉 집도의가 수술부위를 잘 볼수 있도록 곁에서 연부조직을 벌리고 땡겨주는걸 말합니다. 요즘엔 기계적으로 고정시켜주는 리트렉터(retractor)가 좋은게 많이 나와있기 때문에 사람이 고생할 일이 적어졌습니다만 예전엔 이거 땡기는게 엄청 일이었죠. 장시간 수술 할때 인턴 또는 레지던트 1년차가 주로 이것 때문에 몸고생, 마음고생(갈굼!!)을 많이 했었죠.


3. 안티셉시스(antisepsis)

 


이건 용어라기보단 개념적인 부분인데요. 바로 수술방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무균처리를 말합니다. 수술방의 모든게 무균처리 될수록 환자에게 감염이나 패혈증이 생길 확률이 낮아지는데요. 일단 수술방 내부를 샅샅이 살균해 놓는건 기본이구요. 수술방에 들어갈 인원들도 자기 손을 소독약이 뭍은 솔로 피부가 벌개질 정도로 박박 문질러서 충분히 소독해줍니다. 또한 수술방에 들어가는 기구들도 소독용 개스나 열처리기를 사용해서 철저히 살균해놓아야 하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거. 절대로 허가받지 않은 인원은 수술방에 들어가선 안된답니다. 혹시라도 소독되지 않은 인원이 수술방에 들어가게 되면 균이 침투할 가능성이 높아지는건 물론이고, 실수로 만져선 안될 부분을 만짐으로서 예상치못한 오염을 일으킬수 있거든요 

 

 

4. 썩션(suction)

 

 

흡입한다는 의미인데요. 수술방에선 주로 수술부위에 흘러나온 피를 기구로 흡입해주는걸 말합니다. 이게 중요한 이유는 수술부위에 피가 흘러나와 있으면 일단 시야 확보가 안될 뿐만 아니라, 피가 많이 고여 있을수록 그 자체가 오염원으로 작용하면서 환자에게 패혈증을 일으킬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죠. 수술방에선 수술부위에 흘러나와있는 매우 소량의 피라도 바로바로 썩션해주는게 좋은데요. 바로 이런 점 때문에 이것 또한 트랙션과 마찬가지로 수술방 아랫사람들에겐 극심한 갈굼(!)의 원인이 될수 있죠.   

 


5. 무영등(surgical light)

 

 

수술부위가 제대로 보여야만 수술을 제대로 할수 있겠죠. 특히 좁은 부위, 깊숙한 부위를 수술할수록 '시야확보'는 수술의 생명이나 다름없는데요. 이때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수술방 무영등(여러 방향에서 빛을 쏘아 그림자가 생기지 않는 등)의 불빛을 수술부위에 제대로 맞춰서 집도의가 최대한 밝은 시야를 확보할수 있게 해주는거랍니다. 수술방 무영등에는 미리 소독해둔 손잡이가 달려 있어서 수술방 인원이 언제든 필요에 따라 빛의 방향을 조절할수 있게 되어 있는데요. 수술이 진행됨에 따라 이 불빛이 비춰야 하는 방향이 계속 조금씩 변해야 한다는게 문제예요. 수술이 점점 안쪽으로 진행될테니까 그에 따라 불빛의 방향이 계속 안쪽으로 들어가야겠죠. 이건 집도의 입장에선 굉장히 민감할수 밖에 없는 문제이고, 따라서 2번 4번처럼 수술방 아랫사람들에겐 대표적인 갈굼의 원인이랍니다. (수술방 인턴, 레지던트가 왜 힘든지 아시겠죠 ^^;;)

 

이상입니다. 좋은 밤 되세요 ^^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