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오래못사귀는남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05 [남녀분석] 여자에게 잘 차이는 남자 특징 (8)
-연애학개론2013.12.05 19:00

안녕하세요 ^^
어제 홧김에 쓴 글에 이어 오늘은 남자편입니다. 당연히 남자편도 써야죠. 저는 항상 남녀 한쪽 입장에 치우치지 않고 양쪽을 아울러서 쓰려고 노력하는 편 입니다. ^^ 그럼 시작해볼게요.


 

 

 

1. 재미가 없다. 그녀를 즐겁게 해줄 아이디어가 없고 그걸 얻으려고 노력하지도 않는다. 아무리 말빨 좋은 남자라해도 맨날 똑같이 밥 먹고 똑같이 술 먹고 어쩌다 가끔 영화. 이런 식이라면 여자가 싫증내지 않겠는가. 가끔 밥도 특별하게 먹어주고 술도 특별하게 마셔줘야 한다. 꼭 비싼 곳에 가라는 얘기가 아니다. 그녀와의 추억이 될만한, 나중에 두고두고 얘깃거리가 될만한 특이한 곳에 가라는 것이다. 연애하면서 이런 재미가 없으면 앙꼬 없는 찐빵이나 다름없다.

2. 모든게 소극적이다. 여자 입장에선 당신이 그녀를 왜 만나는지 궁금하다. '이 남자 나를 좋아하는걸까.' 그런데 딱히 그녀에게 좋아한다는 말도 하지 않고 그 흔한 스킨쉽마저 주저한다. '응. 나를 별로 좋아하는건 아니구나. 그럼 나랑 그냥 재밌게 놀려고 만나나.' 그것도 아닌 것 같다. 함께 있는 시간이 재밌지가 않다. 웃기는 얘기도 안하고 재미있는 이벤트도 없다. '그럼 이 남자. 나랑 그저 시간만 때우고 있는건가.' 바로 그런 것 같다. 그렇다면 여자 역시 당신과 적당히 시간을 때우다가 다른 남자를 찾아나서겠지.

3. 2번의 반대 상황. 남자가 너무 늑대스럽게 늑대 티를 내는 늑대다. 틈만 나면 만지려 드는 것까진 이해하겠는데 자꾸 은밀한 부분까지 터치하려든다. '이보세요. 우리 술 한잔밖에 안먹었거든요? 여기가 무슨 룸싸롱인줄 아나....' 그뿐만 아니라 속이 뻔히 보이는 수작을 지칠줄 모르고 시도한다. 어떻게든 여자에게 술을 먹여서 집에 안보내려든다. '이보세요. 나 술 쎄거든요? 니가 아무리 이렇게 추접스럽게 덤벼봤자 난 택시타고 집에 갈거예요. 어딜 소주 세병도 못 마시는게 깝치긴.....'

 


4. 데이트 비용 문제로 여자를 자꾸 스트레스받게 한다. 데이트 비용을 안내는 여자가 꼴보기 싫다면 그런 여자와는 아예 상종을 안하는게 답이다. 꼭 그런 여자 만나서 돈 많이 나오게 만들어 놓고 나중에 아쉬운 소리하면 남자 위신이 안서는 문제도 있고 또 여자들 사이에서 소문이 안좋게 나는 것도 무시 못한다. 특히 전문직, 특수직 등의 좁은 사회라면 조심할 것.

5. 여자가 하는 말을 자꾸 잘라먹는다. 영화 감독도 아닌데 한참 재미나게 하고 있는 얘기를 자꾸 '컷' 해버리면 어쩌나. 이전 글에서 여자 얘기를 잘 들어주기만 해도 엄청난 호감을 살수 있다고 밝힌바 있는데 그 반대면 완전 비호감이 될건 당연한 이치. 여자의 짜증이 쌓이고 쌓여 나중에 헤어질때 무척 안좋게 헤어질수 있다.

6. 쓸데없는 약한 모습. 겸손함은 남자들끼리 있을땐 미덕이지만 여자랑 사귈땐 마이너스가 될수도 있음을 명심. 차라리 약간 허풍이라도 떠는게 자신감 있어 보이고 좋다. '전 이런거 잘 못하는데요. 제가 잘 할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Vs '뭐 이까짓거 나라면 금방 하죠. ㅇㅇ씨. 내가 이런 것도 못할줄 알았어요? 섭섭한데요.' 둘 중 어느게 나아 보이는가. 여자는 믿음직스러운 남자에게 끌린다. 비록 결과는 썩 만족스럽지 않더라도 말이다.

7. 가장 조심해야할 것. 여자에게 '인기없는 티'를 내는 것! 절대 절대 금물이다. 여자들은 '바람둥이 남자'도 싫어하지만 '여자에게 인기없는 남자'는 더더욱 싫어한다. 절대로 '모태솔로'로 보여선 안된다. 그럼 여자를 좀 사귀어본 티는 어떻게 내는가. 바로 여자를 챙겨주는 세심한 배려, 미리 물색해둔 괜찮은 데이트 장소 같은 것들이 당신이 '쑥맥'이 아님을 말해준다. 여자에게 잘 준비된 모습을 보여줌으로서 당신이 내키기만 하면 언제든 다른 여자를 만날수 있는 남자임을 항상, 항상 각인시켜줄 것. 솔직히 7번에다가 왕별표 하나 치고 싶다.



 

 


네. 이상입니다. 오늘도 좋은 밤 되세요. ^^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