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부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17 [남녀분석] 사랑이 식으면 그녀에게서 보이는 것들 (12)
-연애학각론2013.11.17 17:00

 

 

안녕하세요 ^^
오늘은 그녀에 대한 사랑이 식으면 하나둘씩 보이기 시작하는 것들에 대해 써보겠습니다. 아마도 어떤 내용이 될지 대충 짐작이 되실텐데요. 그녀를 사랑할땐 미처 못봤거나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것들이 사랑이 식고나면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럼 그녀에게 더욱 실망하게 되면서 감정적으로 멀어지는 경우가 생길수 있는데요. 실은 이런 부분이 오래된 연인 사이에서 잦은 다툼을 일으키는 원인 중의 하나죠. 두 사람이 여전히 사랑하긴 하지만 이런 문제로 계속 다투다보면 어느날 문득 마음속에서 치밀어 오르는 의구심을 가라앉힐 길이 없게 됩니다.

'이 사람이 나를 정말 사랑하기는 하는걸까.....'
'우리 사이. 더 나빠지기 전에 이쯤에서 끝내야 하는거 아닐까.'

 

 

 

 


네. 제가 제 주위 오래된 몇몇 커플들을 지켜본 결과에 근거해서 말씀드리자면 두사람이 여전히 서로를 사랑하고 있는건 맞습니다. 서로에 대한 사랑이 예전처럼 뜨겁지 않다고 해서 그 사랑이 어디로 사라져 버린건 아니라는거죠. 연애 초반처럼 서로를 열렬히 아껴주진 않지만 그래도 그들은 여전히 사랑하고 있어요. 다만 이제는 서로의 현실까지도 이해하고 받아들여야할 때가 되었을 뿐이죠. 오늘 글에선 일단 먼저 남자 입장에서 받아들여야할 '그녀의 현실'에 대해 알아보고 다음 포스팅에선 여자 입장에서 받아들여야할 '그의 현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럼 시작하죠.



1. 아무리 지적해도 고쳐지지 않는 그녀의 말투.

 



사연) 그녀를 뜨겁게 사랑할땐 몰랐었죠. 그녀가 이렇게 '시니컬'한 여자인 줄은요.

'오빤 왜 이 정도밖에 못해? 오빠 이 정도밖에 안되는 사람이야? 다른 남자들은 안그렇단 말이야. 왜 오빠만 안되는건데?'
'내가 이거 싫다고 얘기했었지? 내가 얘기할때 딴짓 했어? 왜 내 말에 집중을 못해? 딴 남자들은 안그래....'

그래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녀는 연애초반에도 이랬던거 같습니다. 남자 자존심 구기는 말을 예사로 내뱉고 꼭 다른 남자랑 비교하는 식으로 말을 했었죠. 하지만 연애 초반에는 이게 그닥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녀가 이렇게 조잘조잘 잔소리하는 모습조차도 제겐 너무 이뻐보였거든요. 하지만 지금은 '명백히' 그렇지 않죠. 지금은 솔직히 못 참겠습니다. 그녀가 이런 식으로 말하면 순간 열이 확 뻗치면서 저도 모르게 그 애한테 막말이 나가더군요. 결국 이렇게 대판 싸우고 화해하고를 계속 반복하고 있습니다. 저희들 이래도 되는걸까요. 혹시 이 애랑 헤어지는게 현명한 선택이지 않을까요.....

답변) 전혀요. 지금 두 분의 상황으로 봐서 헤어질 필요는 전혀 없다고 봅니다. 오히려 지금이야말로 두 분이 '진짜배기 사랑', 폭풍우에도 끄덕없는 '탄탄한 사랑'을 가꾸어야할 시기입니다. 제가 지금 이 자리에서 당신에게 그럴듯한 해결책을 제시해 드릴수도 있겠지만 하지 않겠습니다. 대신 지금처럼 두 분이 좀더 싸워보시라고 충고해드리겠습니다. 싸우면서 '아. 이거는 우리 둘이 싸워서 합의점을 찾으면 되는거고, 저거는 싸워봤자 아무런 득이 없는 소모전일뿐이구나.' 라는걸 빨리 깨달으십시오. 이런 식으로 남녀 사이에 하나씩 깨달음을 얻어가는 과정을 저는 '탄탄한 사랑 만들기' 라고 부릅니다. 그러니 두분 싸움 누가 말릴 필요도 없고 그냥 지금처럼 잘 싸우면 되는거예요. 화이팅~ ^^



2. 그녀의 지칠줄 모르는 '의심병'

 


사연) 처음에는 애교부리는줄 알았어요. 나아참! 진짜라니까요. 항상 만나면 내 팔짱을 끼면서 '오빠 다른 여자 만나고 오는거 아니지?' 하면서 귀엽게 웃길래 저도 따라 웃으면서 '이런 귀염둥일 놔두고 내가 어딜!' 뭐 그런 식으로 좋게 대꾸해줬죠. 그런데 지금 그 애랑 사귄지 삼년짼데 아직도 그러네요. 솔직히 이젠 짜증나서 못 받아주겠어요. 하도 짜증나서 한번은 장난삼아 '그래. 다른 여자 만나고 왔다. 어쩔래.' 그랬더니 이 애가 갑자기 표정이 확 변하면서 '누구랑 만났어. 어디서 만났어. 오빠가 나한테 이럴수가 있어?' 하면서 울고불고 쌩난리를 치는데 우와!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이 애 싸이코 맞지요? 정말 병원 데려가야 하는거 아닙니까?

답변) 아뇨. 병원 데려가실 필요 없습니다. 그녀를 그렇게 만든건 당신의 책임도 있습니다. 당신은 진작에 짜증 냈어야 합니다. 그녀가 아무리 애교 떨며 그런 말을 했더라도 당신은 그 자리에서 단호하게 불쾌하다는 의사를 밝혔어야 합니다. 당신이 이제껏 오냐오냐 받아주었기 때문에 그녀는 자신의 이런 의심이 당신을 불쾌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제대로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니 이제부터라도 그녀의 의심에 단호하게 대처하세요. 이미 습관이 잘못 들어버린 상황이라 고치는게 쉽진 않겠지만 어쨌든 당신이 마음먹고 꾸준히 노력하면 고칠수 있습니다. 한번에 너무 격하게 반응하기보단 살살 달래는 식으로 고치도록 해보세요. ^^


3. 이젠 그녀의 '귀요미'도 짜증나 죽겠어

 

 


사연) 확실히 권태기인가봐요. 이젠 그녀가 애교부리는 것도 꼴보기 싫네요. 처음 사귀기 시작할때야 뭐.... 당연히 그런거 싫어하는 남자 어딨겠나요. 하지만 지금은 사귄지 꽤 오래 됐는데 아직도 내 앞에서 심하게 '귀여운 척' 하는 그 애를 보고 있자니 그냥 한숨만 나오네요. 솔직히 사람 많은데서 걔가 그러는거 쪽 팔리기도 하구요. 걔가 그럴때마다 일일이 반응해주는 것도 제 입장에선 부담스러워요. 차라리 못본척 딴청 피우고 싶은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니까요. 이거 사랑이 식은거 맞죠? 그애랑 헤어져야 할까요?


답변) 혹시 그런 말 들어보셨습니까. 사람의 생각이나 기분은 쉽게 전염될수 있다구요. 무슨 소리냐면 어떤 사람이 한가지 생각이나 감정에 강렬하게 사로잡히면 주위 사람들도 그와 비슷한 생각이나 감정을 느낄수 있다는 것이죠. 한 사람이 배고프다는 생각을 골똘히 하고 있으면 가까이 있는 다른 사람들도 무의식 중에 배고프다는 생각을 할수 있다는 건데요. 아마 이런 경험 해보신 분 꽤 있을겁니다. 느닷없이 이런 얘길 꺼내는 이유는 바로 당신의 여친 역시 말을 안해서 그렇지 당신이랑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말을 하고 싶어서 입니다. 즉 그녀 역시 자신의 애교가 슬슬 지겨워졌을지도 모른다는거죠. 당신이 그렇게 느끼는데 왜 그녀라고 모르겠습니까. 아마 당신 그녀가 지나친 애교를 부릴때마다 싫은 티를 팍팍 냈을 것이고 그럼 그녀도 알거예요. 당신이 그런거 부담스러워 한다는 사실을.

그럼에도 그녀가 지나친 애교를 멈추지 않는 이유는? 바로 두려움 때문이죠. 당신이 이렇듯 그녀에게 권태기를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자신이 애교마저 부리지 않으면 두 사람의 관계가 그대로 쫑날까봐 두려운거죠. 이런걸 저는 '필사적인 애교' 라고 부릅니다. 당신과의 관계를 끝내지 않으려고 그녀가 필사적으로 부리는 애교라구요. 만약 이런거라면, 아마도 십중팔구 이런거일 가능성이 높은데, 당신이 그녀에게 지금보다 조금만 더 잘해주고 사랑한다는 확신을 줌으로서 얼마든지 가라앉힐수 있습니다. 그녀에게 당신이 직접 애교를 한번 부려보세요. 그럼 그녀의 애교가 부담스런 수준에서 정상적인 수준으로 바로 다운레벨 되는거 확인할수 있을거예요. 만약 그렇게 다운레벨된 정상적인 수준의 애교마저도 부담스럽다면 그녀에게 당신만의 애교를 꾸준히 부려보세요. 아마 그녀는 당신이 그토록 원하던 '애교없는 무덤덤한 여자'로 변할 가능성이 큽니다. 어쩌면 이거야말로 당신이 미처 모르던 그녀의 '본모습' 일지도 모르죠. 사람이란 겪어보기전엔 모르는거예요. 진짜로요.



이상입니다. 오늘도 좋은 밤 되세요 ^^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