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사연및상담2014.05.25 19:35




주제 : 정감있게 말하는 그녀. 대쉬해도 될까요.



사연 : 26세 남자. 대학원생. 몇달전부터 대학 도서관에 근무하는 아가씨에 눈독을 들이고 있음. 그녀의 외모가 좀 되는 관계로 평소 그녀에게 호의적으로 구는 남자들이 많은듯 함. 남자가 가만 살펴보니 다른 남자에겐 퍽이나 도도하게 구는데 유독 자신에게만 친절하게 응대하는 느낌임. 최근에 이런 일이 있었음. 남자가 빌린 책을 반납하려고 갔는데 날씨가 무척 더웠던 관계로 그녀가 땀이 많이 난듯해서 그냥 지나가는 말처럼 `더운데 시원한거라도 하나 뽑아줄까요?`라고 했더니 잠시후 그녀가  수줍게 `뽑아주시면 고맙죠.'라고 대꾸함. 평소 도도한 그녀였기에 주위에 있던 다른 남자들이 전부 놀란듯 두사람을 쳐다보았고 남자는 쑥스러워 하면서 자판기에서 음료수를 뽑아줌. 그 후로 남자는 그녀에게 정식으로 대쉬할지 말지 고민 중인 상황임.






답변) 안녕하세요. 보내주신 사연 잘 보았습니다. 이 사연을 읽고 제게 드는 의문은 딱 하나입니다. '이 사연을 왜 보내셨을까.' 혹시 그녀가 당신에게 호감있게 말하거나 행동할때 그녀의 표정을 보셨나요. 설마 못보진 않았겠죠. 보통 여자가 남자에게 이런 말이나 행동을 할때 그것이 그린라이트인지 아닌지는 그 당시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분위기나 표정을 살펴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알수 있습니다. 이걸 '연애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촉 내지는 감'이라고 보셔도 괜찮겠네요. 이런건 위에 사연처럼 맛도 없고 냄새도 없는 글로 써놓았을때나 애매한 것이지 실제 당사자로서 그녀의 얼굴을 마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면 느끼지 못할래야 못할수가 없는 부분입니다. 그럼에도 대쉬할까 말까 고민하며 제게 사연을 보내신 것으로보아 그런 촉을 전혀 느끼지 못했거나 자신이 느낀게 촉인지 아닌지 잘 모르시는 모양이군요.





그래요. 일단 그러하니까.... 무슨 말인지 이해하셨다면 제가 당신에게 질문을 하나 던져볼게요. 혹시 그녀가 당신에게 호의적으로 행동할때 그녀의 표정이나 분위기에서 그런 촉을 느꼈나요? 만약 당신이 아무것도 느끼지 못했다면 그녀의 행동은 어디까지나 별뜻없는 호감일뿐 그린라이트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할수 있겠네요. 만약 당신이 뭔가를 조금이라도 느꼈다면 그녀의 행동은 그린라이트에 좀더 가까워지는거고, 당신은 어느 정도 확신을 가져도 되겠죠. 이렇듯 당사자만이 느낄수 있는 '연애의 촉'이란건 그린라이트냐 아니냐를 판단하는데 있어 거의 결정적인 팩터라고 보시면 되요. 좀 심하게 말하면 당신이 겪은 '그녀의 호의적인 행동'이 애시당초 없었다해도 당신은 그녀가 당신에게 하는 말과 행동, 그리고 그녀의 표정에서 느껴지는 촉만으로도 이것이 그린라이트인지 아닌지를 판단할수 있다는겁니다. 무슨 말인지 이해되시죠? 그럼 도움 되셨길 바라며 이만 마칠게요.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
-연애학각론2014.04.12 18:48


1. 이제껏 내숭떠는 여자, 은근히 과감한 여자, 대놓고 강하게 나오는 여자 등등 온갖 여자를 만나보았지만 그중 군계일학을 뽑으라면 생각나는 그녀가 있다. ㅇㅇ백화점 식품매장에서 알바하던 시절 알게된 여잔데 같은 매장에 그녀가 마음에 둔 남자가 있었다. 어느날 일 끝나고 모인 술자리에서 그녀는 그 남자의 옆자리에 앉았는데 계속 그 남자를 까는 말만 해서 남자의 기분이 무척 안좋아보였다. 'ㅇㅇ오빠는 도대체 뭐 하나라도 제대로 하는게 있는지 모르겠어....' 이런 가시돋힌 말을 던지며 자신의 손을 남자의 허벅지 안쪽으로 쑥 밀어넣는게 아닌가. 나를 제외한 주위 사람들이 전혀 눈치채지 못할만큼 빠른 동작이었다. 그 남자는 순간 당황한듯 했지만 여자를 한번 쳐다보고는 말이 없었다. 이후 2차 나갈때쯤 두 사람은 이미 사라진 뒤였고, 연애기술이라는 말 자체가 생소하던 시절에 '아.... 저런게 바로 연애기술이구나.' 라고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



2. 여자는 자신의 섹시함을 머리로 생각해내지 않는다. '저 사람에게 섹시하게 접근해봐야지.' 라고 마음먹고 방법을 궁리해봤자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 여자의 섹시함이란 타고난 부분이 크며 특히 성격적으로 이성을 잘 유혹하는 스타일이 있는데 이런 여자에겐 연애란게 그닥 어렵지가 않다. 괜찮은 남친이 늘 그녀의 곁에 있다.



3. 이런 여자 중에는 남자 마음을 묘하게 자극하는 색기있는 목소리를 지닌 여자가 많다.



4. 보통 이런 여자는 외모보다는 몸매가 좋은 편이다.



5. 남자들이 자신에게 잘 끌린다는걸 알고 있기 때문에 마음에 드는 남자가 있으면 머뭇거리지 않고 자신있게 접근한다. 그리고 남자가 한두번 튕긴다고해서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