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남녀의심리2014. 4. 21. 15:29

1. 혹시 피해망상에 시달리는거 아니냐고?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이다. 남자들에게 인기없는 여자는 자신이 그렇다는 사실을 너무너무 잘 안다. 소개팅에서 애프터를 받아본 적이 한손으로 꼽을 정도이며 일부 매너없는 남자는 밥도 안먹고 갑자기 급한 일이 생겼다며 부리나케 나가버리는걸 두눈으로 똑똑히 보았다. 도대체 뭘 더 의심하란 말인가. 그녀는 남자들에게 인기없는 여자이다.



2. 자신의 나쁜 상황을 받아들이는 5단계가 있다고 하는데 그녀는 그걸 고스란히 겪었다. 부정-분노-타협-우울-수용이라고 하는데 처음엔 남자들이 자신을 거부하는 현실을 부정하다가 점차 그런 현실에 분노하게 되고 (특히 여기저기서 물 만난듯이 설쳐대는 성괴들에게 분노하게 되고) 결국 어느 정도는 현실과 타협해야함을 깨달았지만 그래야 한다는 사실 자체가 더욱 그녀를 우울하게 만들었고 나중엔 이래도 저래도 안되나 보다 하고 자기자신을 수용하게 되더라는 것이다.



3. 정말 안먹어주는 외모라면 하다못해 성형이라도 해볼텐데 딱히 외모에 문제가 있는건 아닌 모양이다. 왜냐면 그녀보다 훨씬 못생긴 친구도 버젓히 남친을 사귀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대체 나는 뭐가 문제인거죠?' 라는 안타까운 내용으로 나에게 상담을 요청한 그녀. 그래. 나로서는 일단 두가지 사실이 안타깝다. 첫째로 이런 문제가 있으면 진작에 도움을 구할 것이지 여자의 황금나이인 20-28세를 그냥 흘려보내고 이제와서 도움을 구하는건 뭔가. 그리고 둘째로 현실이 이런데 아직도 자신의 문제가 뭔지 모른다는건 그 자체로서 이미 문제가 있다는거다. 어쨌거나 나는 그녀에게 도움을 주기로 했고.



4. 그녀를 직접 만나서 얘기를 해보니 대략 네가지 문제점이 보였다. 첫째로 그녀는 자존심이 너무 낮은 관계로 말투에 자신감이 없고 목소리가 너무 작았다. 그녀가 무슨 말을 하면 내가 몇번이고 되물어야 할 정도였다. 둘째로 패션센스가 빈약하다못해 거의 고사 수준이었다. 그녀에겐 언니나 여동생이 없었고, 자주 만나는 친구조차 없는 관계로 이런 부분에 대해 조언해줄 사람이 없었다. 셋째로 남자에 대해 약간의 공포증 같은 것이 있었다. 남자가 친근하게 다가서면 나쁜 의도로 그러는 줄 알고 자꾸만 피하려 드는 것이었다. 그리고 넷째로, 아마 이게 가장 심각한 문제이지 싶은데 자신에게 이런 문제들이 있다는걸 본인 스스로가 절실히 깨닫지 못하고 있었다. 그녀가 말하길 '원래 저처럼 얌전한 여자들이 다 이렇지 않나요?'



5. 문제점이 파악되었으니 이제 고치기만 하면 되겠다. 나는 그녀를 연애코치 용이에게 소개시켜 주었고 그 이후는 그 녀석이 다 알아서 한걸로 알고 있다. 물론 내가 직접 코칭해줘도 되겠지만 뭐든지 조금이라도 더 잘하는 사람에게 맡기는게 일이 잘 굴러가는 법이다. 이후 용이에게 듣자니 그녀는 자신의 문제점을 대부분 고쳤고 현재는 남친 만드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한다. 다만 내가 안타까운건 용이가 아무리 용뿔 빼는 재주를 가졌다해도 그녀가 이미 날려버린 20-28세의 시간을 그녀에게 돌려줄수 없다는 것. 오로지 그 사실만이 못내 안타까울 따름이다.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단점을 고쳤다면 늦게라도 만나게 되겠지요.

    2014.04.23 05:21 [ ADDR : EDIT/ DEL : REPLY ]
  2. 부정 >분노> 타협>우울>수용 의 단계로 나누셨는데 생각해보니 매우적절한 단계인같습니다

    저는 비교적 고집이센편이라서 좋은얘기들도 잘받아들이지못하는데
    스스로 단점을보지못하고 고치지도못할 바에는 주위의 가족이나
    친구들의 말에귀를기울여야할듯 싶습니다
    오늘도 잘보고갑니다

    2014.04.23 1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4.04.26 11:22 [ ADDR : EDIT/ DEL : REPLY ]
  4. 확실히 그런 것 같네요. 자존감 없는 여자들을 만나면 다소 호감이 없어지는건 정말 사실같습니다.

    2014.08.30 2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5.05.05 01:46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밀댓글입니다

    2015.09.12 23:13 [ ADDR : EDIT/ DEL : REPLY ]

-연애남녀의심리2014. 4. 21. 10:38

1. 우선 진리 하나를 짚고 넘어가자면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평범녀는 연상남에게 매력을 느낀다. 이건 어찌보면 남자들이 연하녀에게 매력을 느끼는 것보다 퍽이나 당연한 일이다. 연상녀를 좋아하는 남자에 비해 연하남을 좋아하는 여자는 매우 드물며, 나이가 많거나 아주 특별한 이유가 있지 않고서는 왠만해선 데이트 상대로 연하남을 선택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그 '아주 특별한 이유'란 무엇일까.



2. '난 귀여운 남자가 좋더라.' 라고 말하는 여자들은 실제로 귀염성 있는 남자를 좋아하는게 아니라 단지 잘생긴 남자를 좋아하는 것이다. 무작정 귀엽게 구는 남자는 남성적인 매력이 떨어진다고 보는 여자들이 대부분이다. 그럼에도 이런 남자를 좋아하는 여자가 있다면 그건 단지 그 남자가 귀엽기 때문만은 아니다.



3. 이런 여자들의 심리는 바로 이것이다. 그녀들은 성격적으로 매우 강하며 남자에게 지배당하기 싫어한다. 오히려 남자를 지배하길 원하며, 자신이 생각해둔 방향으로 남자가 변화하길 원한다. 바로 이런 여자들이 귀여운 남자 내지는 연하남에게 끌리는 것이다.



4. 이것은 여자가 자신보다 어린 남자에게 흔히 느낄수있는 모성애가 극대화된 형태이며, 그녀는 남자를 사랑하는 한편 자식을 키운다는 심정으로 남자를 돌보게 된다.



5. 지난 글에서 연상녀를 사귀는 남자는 결국 그녀의 여성적인 매력 때문에 다가가는 것이라고 했는데 연하남을 사귀는 여자의 심리는 바로 이런점에서 남자와 다르다는 것이다. 그녀들이 연하남에게 주는 사랑에는 기본적으로 모성애가 깔려있다.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답은 3번...ㅎㅎㅎㅎ
    공감 팍팍 가는 글입니다. 잘 보고 가요.

    2014.04.22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연하남하고 사는 여자...라고 말하면 소문나겠죠?
    완전 쪽집개이신것 같아요.

    2014.04.22 1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최근에는 여성들이 사회적 활동도 왕성하게 하고 지위도 많이 올라 가다 보니
    예전과는 다르게 자신의 주장을 펼치기도 하고 원하는 배우자나 이성도 선택을 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해 봅니다.
    결혼이 늦어지는 이유는 많이 있겠지만 이런 여성들의 심리도 조금은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 합니다.
    예전처럼 무조건 순종하는 것이 아닌 요즘은 오히려 여성이 남성을 리드하기도 하고 사회가 바뀌니 여성분들의 가치관도 바뀌는 듯 합니다. 물론 기본적인 여성의 모성 본능은 인간의 기본 본능이므로 이로 인해 연하남을 만나는 경우도 있을 듯 하구요.
    30대가 넘어가면 남성과 여성의 호르몬적인 차이로 인해 나이 든 여성은 젊은 남성을 찾는다는 얘기들도 있는것 같기도 하고. 생각해 보면 옛날에 우리나라에서 신랑이 나이가 매우어린 꼬마신랑이 존재했던 시기도 있었는데 연상 연하는 시대를 초월하는 것 같습니다.

    2014.04.22 2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재미있는 글 잘보고 갑니다.^^ 극 공감가는 부분이 많네요^^

    2014.05.15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