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아는의학상식2013.11.17 11:06

안녕하세요 ^^

딴 말 필요없고 뭐든지 아는게 힘입니다. 그럼 시작할게요. ^^

 

 

 

 

 

 

1. 캔서(cancer), 칼시노마(carcinoma), 씨에이(ca)

 

네. 이 말들 전부 다 암을 지칭하는 말인데요. 양성 종양인 경우엔 그냥 몸안에 생긴 덩어리다 해서 튜머(tumor)라는 말도 씁니다만 그리 잘 쓰진 않습니다. 위 3가지 단어 중 의사들끼리 가장 흔하게 쓰는 말은 씨에이죠. 항상 짧고 편하게 쓰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2. 인필트레이티브 쎼라피 (infiltrative therapy)

 

침습적 치료라는 뜻인데요. 침습적이라는 말은 쉽게 말해 뚫는다는 뜻입니다. 바로 피부를 뚫고 들어가는거죠. 이렇게 수술용 메스나 의료용 드릴 등의 자르거나 뚫는 기구를 이용해서 인체내로 뚫고 들어가는 치료를 침습적 치료라고 합니다. 수술이 바로 대표적인 침습적 치료죠. 반댓말은 비침습적 치료(non-infiltrative therapy)죠. 허리 아프신 분들 가끔 들어보셨을텐데 허리를 수술적으로 열고 들어가지 않고 주사 몇방 놔서 통증완화 치료하는걸 가리켜 비침습적 치료라고 하죠.

 

3. 프랩(prep)

 

프랩이란 어떤 시술을 하기 위해 시술전 준비를 해놓는걸 말합니다. 의학드라마에서 대학병원 레지던트끼리 하는 말. '그 환자 몇일날 수술할거니까 프랩해놔.'라고 하면 그날 수술할수 있게 장청소, 수술전 검사, 타과 컨설트 등등 환자를 미리 준비시켜놓으라는 뜻 입니다. 그런데 의사들끼린 뭔가 먹을 걸 미리 꿍쳐놓는것도 프랩해놓는다고 해요. ^^

 

 

 

 

 

 

4. 티피엔(TPN, total parenteral nutrition)

 

이건 환자의 혈관을 통해 영양분을 공급하는걸 말하는데요. 주로 입으로 뭔가 먹을수 없는 환자에게 쓰는 치료입니다. 이게 최대한 균형잡힌 영양분을 공급해주기는 하지만 그래도 자기 입으로 음식을 먹는 것만큼 효율적일수는 없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먹는게 좋죠.

 

5. Hb/Hct

 

의료인이 아닌 경우, 본인의 혈액검사결과를 직접 보는건 사실상 건강검진 결과를 볼때 뿐입니다. 이때 본인에게 빈혈이 있는지 없는지 알수 있는 지표가 바로 Hb/Hct 인데요. 이 중 Hb(hemoglobin)가 10 이하로 나오면 일반적으로 빈혈이 있다고 봅니다. 정상인은 대체로 12 이상 나오구요. 사실 12 이하로 나오면 식사하실때 철분이 많이 든 음식, 이를테면 고기, 굴, 아몬드를 많이 드시는게 좋겠죠. 여자들은 대체로 남자보다 낮게 나와요. 

 

 

5. OT/PT(AST/ALT)

 

혈액검사결과에서 본인의 간 상태를 알아볼때 보는 지표인데요. 헷갈리면 안되는게 이건 간기능을 보는 지표가 아니라는거죠. 이 수치가 올라가면 간세포가 파괴되고 있다는 뜻 입니다. 이건 원래 간세포 안에 들어있는 효소인데 간세포가 깨지면서 혈액의 이 효소수치가 올라가게 되는거거든요. 주로 술 많이 드시는 분이나 지방간 있으신 분들은 이 수치가 좀 높습니다. 간세포가 많이 깨지고 있다는 뜻이죠. 간염 때문에 간세포가 급속도로 파괴되고 있는 상황에선 이 수치가 1000 이상 올라갈수도 있어요.

 

 

6. 바이레터럴(Bilateral), 유니레터럴(unilateral)

 

의학용어는 라틴어가 많아요. 원래 미국 의학계에서 라틴어를 많이 쓰는데 그게 우리나라로 그대로 건너온 영향인거죠. 바이레터럴은 양측성의, 즉 뭔가가 몸의 양쪽에 있다는 뜻 입니다. 주로 신체 손상이나 마비 같은게 몸에 양측성으로 다 있다, 양쪽 다 있다라고 말할때 쓰는 용어죠. 한쪽에만 있다고 할땐 유니레터럴, 즉 편측성이라는 말을 쓰고요. 

 

7. 프로그노시스(prognosis)

 

예후라는 뜻인데요. 병의 진행이 앞으로 어떻게 되겠는가를 말하는거죠. 유명한 말이네요. 의학드라마에 꼭 등장하는 말이기도 하구요. 병을 치료받는 환자 입장에서 가장 궁금한 부분이 바로 이거 아니겠습니다. 내 병의 예후가 어떻게 되겠는가. 이건 의사들도 정확히는 모르고 지금까지의 통계로 대충 확률만 얘기해줄수 있죠. 보통은 좋다 나쁘다로 얘기하더라구요. 제가 볼땐 이건 미리 알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자신의 병이 예후가 나쁘다는걸 미리 알아서 뭐하겠습니까. 괜히 환자의 치료 순응도와 자생 의지만 꺽어놓을 뿐 입니다. 

 

 

 

 

 

8. 네크로시스(necrosis)

 

괴사라는 뜻인데요. 제가 본 의학드라마에는 하나도 빠짐없이 나왔던거 같아요. 여러가지 이유로 인체내 조직이 죽는걸 말하는데요. 괴사범위가 크면 클수록 인체에 끼치는 영향도 당연히 크겠죠. 장기에 괴사가 왔다면 그 장기가 기능을 못하니까 당연히 문제가 되구요. 근육이나 지방 등의 기타 조직이 대량으로 괴사되면 거기서 흘러나온 물질들로 인해 신장이 손상받는 경우가 있어요. 그럼 소변이 잘 안나오게 되고 투석치료가 필요하겠죠.

 

9. 칼시피케이션(calcification)

 

석회화라는 뜻인데요. 체내에 돌덩어리가 생겼다는 말이죠. 주로는 흉부 엑스레이 같은 방사선 촬영이나 초음파 촬영 결과를 보면서 하는 말이예요. 인체내 석회화된 부분이 있으면 일단 그 부위에 암이 있는지 없는지부터 확인해야 해요. 암이 생긴 경우 그 덩어리안에 석회화가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 암이 아니라면 특별히 치료하지 않고 내버려두는 경우가 많습니다. 뭐든지 꼭 째고 들어가서 들어내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그냥 놔두는게 좋습니다.

 

10. 스파즘(spasm)

 

강직 또는 경련이라는 뜻인데요. 주로 근육에 나타나는 강한 수축 증상이구요. 지속되면 통증이 있어요. 아마 젊은 여성분들 심한 복통 때문에 응급실 가셨다가 '위경련'이라는 진단 받아보신 분들 꽤 되실거예요. 그럼 그게 Gastric(위) spasm 인거죠. 위도 연동운동을 하기 때문에 엄연히 근육이 달려있는 장기랍니다. 위에 근육이 달려 있다는거 모르셨죠? 뭐 사실 아실 필요도 없어요. 내맘대로 움직일수 있는 근육이 아니니까요. 마치 심장근육처럼요. ^^;;  

 

 

이상입니다. 심심할때 또 한편 올리겠습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신고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
내가아는의학상식2013.11.15 11:28



안녕하세요 ^^
알아두면 좋은 의사들이 쓰는 용어 10가지인데요. 뭐든지 모르는 것보단 아는게 낫습니다. ^^ 그리고 이거 알아두시면 나중에 의학 드라마도 더 재밌게 보실수 있겠죠. 그럼 시작할게요.





1. 인팍(infarction)


인팍션의 줄임말인데요. 우리 말로 '경색'이라고 합니다. 경색이란 우리 몸 조직의 어느 부위에 피가 제대로 돌지않아 허혈상태, 즉 썩고 있다는 뜻인데요. 만약 심장근육에 이런 부분이 생기면 '심근경색'이라고 하고 뇌의 어느 부위라면 '뇌경색'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의사들은 그렇게 길게 말하기 귀찮은 관계로 그냥 '인팍 왔다'고 해요. 뇌 MRI나 심혈관조영사진 보면서 '어라. 인팍이네 이거.' 그러면 그 부위에 피가 돌지 않아 손상이 왔다는 뜻 입니다.


2. 어레스트(arrest)


이거 유명한 말이죠. 의학 드라마 좀 보신 분은 아실텐데 말뜻은 정지, 정체라는 뜻입니다만 의사들끼리 쓸땐 보통 '카디악 어레스트(cardiac arrest, 심정지)'를 뜻하죠. 심장이 멎었다는 뜻 입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지체없이 바로 심폐소생술이 들어가야 하겠죠. 심장이 멎으면 수분 이내에 뇌손상이 진행되기 때문에 의학적으로 가장 급박한 상황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3. 아이브이(IV), 라인


환자에게 약물이나 수액을 지속적으로 투여하기 위해 정맥에 달아놓은 주사줄. 한번쯤은 보셨을거예요. 입원치료를 하는 경우 정맥으로 약물을 투여하기 위해 이렇게 잡아놓는걸 아이브이 또는 라인이라고 합니다. 환자 정맥으로 직접 연결되기 때문에 공기방울이 들어가지 않게 조심해야 해요. 공기방울이 들어가면 그게 환자의 미세혈관을 막을수 있으니까요.






4. 컨설트(consult)


진료에 도움을 받기 위해 다른 과 의사에게 진료 의뢰 하는걸 '컨설트 낸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내과에 입원 중인 환자인데 뼈에 문제가 있다. 그러면 정형외과로 컨설트를 낼수 있죠. 보통 종합병원에서 컨설트를 내면 수일이내 해당과 의사가 직접 와서 환자를 보거나 아니면 그 과 외래로 환자를 내려서 보게 됩니다.

5. 트랜스퍼(transfer)


다른 과 또는 다른 병원으로 환자를 보내는걸 뜻하는데요. 같은 병원이면 주치의가 바뀌게 되요.


6. 포스트옵(post op.)


'수술 후'라는 뜻인데요. 보통 '포스트 옵 3일째입니다'라고 말하면 수술 후 3일째라는 뜻이죠. 반댓말은 프리옵(pre op. 수술전) 이죠.

7. 컨져버티브(conservative)

보존적이라는 뜻입니다만 컨져버티브 매니지먼트라고 해서 보존적 치료의 줄임말이죠. 쉽게 말하면 지금 상태를 유지하는 선에서 이루어지는 치료를 뜻 합니다. '그 환자는 지금 단계에서 뭐 특별히 해줄건 없고 그냥 컨져버티브하게 가야 할 것 같아.' 이런 식으로 쓰는 용어입니다.






8. 팔로업(follow up)


따라간다는 뜻입니다만 의사들끼리 쓸땐 환자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지켜본다는 뜻 입니다. 이를테면 고혈압 환자의 경우 환자가 약물치료를 잘 따라오고 있는지 '팔로업'할 필요가 있겠네요. 주기적으로 외래에 오시라고 해서 혈압을 재보면 되겠죠.


9. 어택 (attack)


어택이야 뭐 누구나 아시는 단어죠. 공격이라는 뜻인데요. 의사들끼리 쓸때는 보통 하트 어택(heart attack) 또는 마이오카디얼 어택(myocardial attack)을 뜻합니다. 두 말이 같은 말인데요. 바로 심허혈 또는 심근 경색이 왔다는 뜻 입니다. 환자는 극심한 가슴통증을 느끼며 심한 경우 의식을 잃고 쓰러질수도 있습니다. 심장근육을 먹여살리는 세개의 심혈관 중 하나 이상이 좁아지거나 막힌 것인데요. 이런 증상은 일시적으로도 올수 있고, 한번에 지속적으로 올수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혈관이완제 처방으로 돌아오지만 혈관이 심하게 막힌 경우 '심도자술'이나 '개흉술'이 필요하겠죠.

10. 메쯔(mets.)


수술할때 쓰는 메스가 아니고요. 메타스타시스(metastasis)의 약자로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되었다는 뜻입니다. '폐암인데 간으로 메쯔되었다'고 하면 폐암세포가 간으로 전이되었다. 페암이 간에도 퍼졌다는 뜻입니다. 무척 안좋은 뜻이네요.




네. 이상 10개 알아보았습니다. 도움 되셨으면 좋겠네요 ^^

신고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