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기술2014.05.04 20:00


 여자들이 힘들어하는 소개팅의 포인트 5가지



1. 소개팅에서 여자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부분은 아마도 '소개 받기로 한 그 남자를 만나야할까 말아야할까.'를 고민하는 부분 즉, 소개팅의 첫단추를 꿰는 부분이 아닐까.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많은 남자를 만나는건 왠지 자존심도 상하고 또 어디서 소문이라도 안좋게 날까봐 두렵기도 하다. 나름 옥석을 가려서 만나고 싶지만 그러다가 괜히 아까운 기회를 놓쳐버릴까봐 은근히  걱정된다. 대학시절 한참 소개팅 주선해주고 다닐때 소개 전날까지 이런 고민 때문에 내게 몇번이고 귀찮게 전화질을 해대던 여자가 생각난다. 남자를 많이 만나는게 여자로서 자존심 상하는 것도 맞고, 남자들 사이에서 소문이 안좋게 날수 있다는 것도 틀림없이 맞는데, 당신이 정말로 괜찮은 조건의 남자를 만나고 싶다면 그 정도쯤은 감수할 용기가 있어야 한다는거다. 용기있는 여자가 괜찮은 남자를 잡는다. 





2. 소개팅녀들이 고민하는 것 중에 하나. 남자도 괜찮았고 분위기도 좋았는데 남자의 애프터 신청이 없었다면? 연락처는 아는데 한번 문자라도 보내볼까라는 고민. '잘 들어갔어요? 전 그쪽 괜찮았는데요.' 이 정도의 문자를 보낼 용기가 있다면 차라리 과감하게 통화를 시도해보는건 어떨까 싶다. 분명히 말해두고 싶은건 남자에게 통화 대신 문자를 보낸다고해서 여자 입장에서 덜 쪽팔리는건 아니라는 점이다.





3. 소개팅에서 화장을 진하게 하고 나가면 왠지 싸구려로 보일까봐 자제하게 된다는 지인이 있었는데, 남자들은 여자의 옅은 화장을 거의 화장 안한 것으로 보며, 화장을 안하고 소개팅에 나왔다면 거의 대부분의 남자들이 그녀가 게으르고 성의 없다고 본다. 





4. 소개팅에는 정석의 옷차림이라는게 존재한다. 궁금하시다면 그 부분에 대해 자세히 써놓은 블로그가 많으니 검색해보시길. 소개팅에 나만의 패션감각으로 튀는 옷을 입고 나가볼까라는 고민은 분명히 말해두는데 아예 하지도 마라. 어떤 시도를 하든지간에 마이너스다. 남자와의 첫만남엔 무조건 순진하고 평범해 보이는게 플러스라는건 예나 지금이나 진리다.





5. 남자가 정말 마음에 들어서 서로 연락처를 주고받고 싶다면, 당신의 연락처는 가르쳐주지 말고 최대한 그의 연락처를 받아내는 쪽으로 해라. 쪽팔림도 덜하고, 적극적으로 보이고, 혹시라도 잘못될 경우 이래야 뒷탈이 없다. 한마디로 일석삼조다. Do you understand?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