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다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03 [남녀분석] 그와의 결론없는 다툼을 끝내려면? (4)
-연애의기술2014.02.03 09:51

1. 남녀가 사귀다보면 종종 다툴 일이 생긴다. 어떤 문제는 왜 이런걸 가지고 다퉈야하나 싶을만큼 사소한 것이지만 서로의 자존심 때문에 물러서기 쉽지 않다. 어떤 문제는 해결되지 않으면 계속 둘 사이에 다툼이 될게 뻔히 보여서 어떤 식으로든 매듭짓고 싶지만 그러려면 서로간에 적지않은 양보가 필요하다. 어떤 문제는 서로간의 양보나 이해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며 둘사이에 그런 문제가 있다는 사실 자체를 잊어버려야 한다. 그러지않고서는 끊임없이 다툴수밖에 없다.



2. 한때 이 세상의 수많은 커플들과 결정적으로 나 자신을 위해서 '커플 간에 다툼을 줄이는 묘안'은 없을까 진지하게 고민해본 적이 있었다. 물론 그 당시에는 묘안 따위가 나올리 없었다. 그때만 하더라도 나 자신조차도 상대방을 배려하고 이해하려는 마음가짐이 부족했기 때문에 어떻게든 꼼수를 부려서 상대를 이겨먹으려는 생각 뿐이었다. 그 당시 고민의 산물로 상대를 찍소리 못하게 밟아버리는 묘안 몇가지를 생각해냈지만 장기적으로 볼때 쓸모가 없거나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었다.


3. 이제와서 내가 이런 커플간의 다툼을 가라앉힐 신통한 묘안을 발견했다고 자랑하려는건 아니다. 오히려 그때에 비해 더욱 해결하기 어려운 둘 사이의 문제들이 자꾸만 쌓이고 있는 현실이지만 그래도 우야든동 '최악의 사태'를 피할수 있는 지혜는 발견한 것 같아서 부족하나마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공개하려는 것이다. 커플간 다툼을 줄일수 있는 지혜. 그건 과연 어떻게 생겨먹은 놈일까.



4. 자. 이제부터 이것은 오로지 나 개인 한사람의 생각임을 밝히면서 그 내용을 써보도록 하겠다. 우선 커플간의 자존심 대결. 나는 이게 나쁘다고 보지 않으며 둘 사이 '생각과 개념의 차이'를 줄이기 위해 필수불가결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즉 둘 사이 자존심 대결은 얼마든지 해도 좋다는 것이다. 이건 다투면 다툴수록 둘 사이 간격을 좁히는 역할을 하므로 오히려 권장할만한 다툼이라는 것이다. 언뜻 보기에 치졸해보이는 커플간 자존심 대결. 하고싶은만큼 실컷 하시라. 말릴 생각 눈꼽만큼도 없다. 싸울수록 둘 사이 관계를 파탄으로 몰고 가는 것은 자존심과는 전혀 상관없는 현실적인 문제다. 현실적인 문제의 특징은 위 1번에 나온대로 타협이나 절충이 불가능하며 둘 사이에 이런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잊어버리거나 묻어버리기 전까진 계속 싸울수밖에 없다는거다.


5. 그럼 남녀간의 현실적인 문제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예를 들어보자면 이런거다.


사례1)

여자쪽에선 남자가 결혼준비로 자기가 하는 만큼은 해와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남자쪽은 그럴 능력이 없다. 남자쪽 집안형편이 원래부터 안좋았거나 최근에 갑자기 안좋아졌다. 부모님세대가 현직에서 은퇴할 시기이므로 주위에서 꽤나 흔히 보는 경우다. 자 이런 경우. 이 커플이 헤어지는게 맞다고 보는가? 오랫동안 진실되게 사귀어온 커플인데 이런 돈문제가 생겼다면 그냥 쿨하게 둘사이의 격차를 인정하고 헤어지는게 맞는가? 이건 보는 사람에 따라 생각이 다를수밖에 없는데 갈수록 헤어지는게 맞다라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는듯 하다. 사랑이 밥 먹여주는건 아니니까 냉정하게 생각해보라고 하면서 말이다. 그렇다. 내 생각엔 이 문제야말로 냉정하게 생각해봐야할 문제다. 냉정하게 따져봐서 남자가 현재 착실하고 비젼이 있다면 그의 미래를 보고 투자할수도 있는거 아닌가. 이런 식의 투자는 내 주위를 둘러봐도 성공적인 경우가 꽤 많다. 여자가 오랫동안 남자와 사귀면서 그의 모든 것을 종합해서 나름 냉정한 판단을 내리고, 그와 결혼하기로 결심한 것이다. 현실적인 문제는 때론 잡스러운 감정들을 배제하고 그 문제를 냉정하게 바라볼때 답이 나온다.


사례2)

사귀면서 알게된 사실. 남친에게 깊이 사귀었던 구여친이 있었다. 여기까진 그러려니하고 넘어가려고 했다. 그런데 이 구여친이 최근들어 남친에게 다시 접근하고 있는 모양이다. 여기서 여자에게 큰 고민이 생긴다. '이제부터 나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 라는 고민. 일단 남친에게 구여친을 확실히 정리하라고 말해본다. 남친은 당연히 그러겠다고 한다. 그런데 이후에 의심할만한 행동을 자꾸 보여주는 남친. 다툼이 점점 늘어만 간다. 주위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하니 하나 같이 헤어지는게 답이라고 한다. 사랑이 의심을 삭혀주는건 아니니까 크게 상처받기 전에 헤어지라는 것이다. 그렇다. 내 생각에도 이건 헤어지는게 맞다. 남친에게 더이상 너를 의심하기도 귀찮으니 그냥 이쯤에서 헤어지자고 하면 어떻게 될까. 만약 헤어지게 된다면 당신도 남친의 구여친과 입장이 똑같아 진다. 즉 당신도 그의 구여친이 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남자가 당신을 잊지 못하고 매달린다면 그건 확실히 당신을 사랑하는게 맞는거다. 약간 장난스럽긴 하지만 그래도 이렇듯 확실히 해둘건 확실히 해두는게 여러모로 좋다는걸 말해두고 싶다. 그와 잦은 다툼으로 시간 낭비를 하느니 차라리 확실하게 쐐기를 박아버리는게 때론 현실적인 문제의 답이 될수 있다는 것이다. 이해 되시는가?



이상이다. 이렇듯 현실적인 문제로 다툴때는 오래 끌어봤자 답도 안나오고 서로에게 상처만 줄 뿐이니 빠른 판단 또는 과감한 행동으로 조기에 결론을 내리는게 답임을 말씀드리며 이 글 마치도록 하겠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