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컨지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17 [연컨지윤] 크리스마스 전에 남친을 만들고 싶어하는 C양 (10)
-연애사연및상담2013.12.17 16:49

안녕하세요 ^^ 지윤이예요. 이젠 제 소개 같은거 안할래요. 오늘은 크리스마스가 되기 전에 애인을 만들고 싶다면서 뜬금없이 제게 상담을 요청한 엉뚱한 여자애 하나 만나볼게요. 이런 오라질! 애인이 급하면 결혼정보업체나 알아볼 것이지.... 하아! 갈수록 먹고 살기 힘들어지는 이쪽 업계 현실이네요. 그래도 상담료는 받았으니까 만나주긴 만나줘야 할텐데 솔직히 뭘 어떻게 도와줘야할지 '와꾸'가 안나오네요. 그냥 싸이코X만 아니면 좋으련만.... 그럼 시작할게요.

1. 미션 임파서블(mission impossible)

 



지윤 : 헐! 제가 만나기로 한 분 맞나요.... 실례지만 나이가 어떻게 되시죠? 저보다 많으신 것 같은데요.

C양 : 그쪽보단 많겠네요. 프로필 보니 스물아홉이라구요. 어린 아가씨가 참 특이한 일 하시네요.

지윤 : 말씀 고맙지만 전 어리지 않구요. 사연 보내실땐 스물.... 다섯이라고 하셨잖아요.

C양 : 나이 말하면 안만나줄까봐 그랬어요.

지윤 : 물론 나이 말씀하셨으면 당연히 안만났죠! 혹시 마흔은 안되셨나요?

C양 : 내년에 마흔이예요. 그래서 내가 이렇게 안달복달 하는거예요. 크리스마스가 문제가 아니고 나 올해 넘기면 진짜진짜 안되요.

지윤 : 저기. 그렇게 급하시면 차라리 결혼정보업체를 알아보시는게....

C양 : 내가 그런 업체 몇개 등록했는지 알아요? 근데 이건 뭐 하나 쌔끈하게 해주는건 없고. 아휴. 돈 아까워 증말!.... 이봐요. 우리 피차간에 쓸데없는 소린 그만 하죠? 동생 같고 하니까 그냥 편하게 말할게요. 얘! 너 A 알지? A한테 무슨 수로 그런 괜찮은 남자 붙여준거니? 나 그 얘기 듣고 놀라서 뒤집어지는줄 알았어. 난 걔야말로 평생 시집 못 갈줄 알았거든. 가진 건 돈 밖에 없는 애가 성형도 이상하게 해가지고 성격도 완전 진상 중에 상진상인데. 걔 니가 붙여준 남자랑 이번 달에 결혼하기로 했어. 뭐니 너 진짜.... 대체 뭘 어떻게 한거야?

지윤 : 아. A님이라면 제가 도와드린건 맞는데요. 그 분은 그래도.... 서른다섯인데요.

C양 : 하! 너 참 말 웃기게 한다? 야! 서른다섯은 되고 서른아홉은 안되니? 내가 걔보다 늙어보이길 해. 몸매가 빠져. 응?

지윤 : 저기 그래도 여자는 한살 차이라는게 꽤....

C양 : 흥! 그래. 하긴 그렇지. 니가 고작 푼돈 오십 갖고 뭘 성의있게 해주고 싶은 맘이 나겠니. A는 너한테 뭐 해줬니? 말해봐. 난 그거 두배는 해줄수 있어.

지윤 : 죄송하지만 그건 말씀드릴수가 없는데요.

C양 : 설마 억단위는 아니겠지? 뭐 까짓거 그렇다 해도 니가 제대로만 해준다면 난 충분히 쓸 의향 있어. 솔직히 지금껏 업체 애들한테 쓴 돈이 그 정도는 되겠다. 그래! 이런건 입으로 떠들어서 될 일이 아니지. (핸드백을 열어 뭔가를 꺼내어 지윤이 앞에 던진다.) 자! 잘 되면 이거 니꺼야.

지윤 : 이건.... 차키네요.

C양 : 베엠베 7짜리다. 지금 내다 팔아도 큰거 한장은 받을거야. 뽑은지 1년도 안됐어. 어때. 이제 좀 일하고 싶어지니?

지윤 : 이렇게 안하셔도 제가 도와드릴수 있는거면 도와드리는데요. A님은 마침 그 나이대에 맞는 사람이 있어서 붙여드렸는데 C님은 나이대에 맞는 사람이....

C양 : 얘! 너 바보니? 내 나이대에 맞는 사람이 없으면 나보다 어린 남자 해주면 되잖아. 난 나보다 몇살 어린건 괜찮아. 하여튼! 해줄수 있어 없어? 고것만 딱 말해보렴.



2. 카이사르의 것은 카이사르에게

 



지윤 : (끄덕끄덕) 그럼 제가 딱 A님한테 해드린 것처럼 해드리면 될까요?

C양 : 그래. 바로 그거야! 이제야 말이 좀 통하는군.

지윤 : 알겠네요. 그럼 잠시만 실례할게요.


-30분후. 지윤의 연락을 받고 한 남자가 등장-


남자 : 어 누님! 이 시간에 절 부르시고 왠일이예요?

지윤 : 당연히 일 때문에 불렀지. 일이 아니면 내가 너한테 연락을 왜 하겠니.

남자 : 헤헷. 역시 우리 누님 말도 참 정감있게 하신다니까. 근데 이 분은 누구세요?

지윤 : 인사드려라. 앞으로 니가 평생 모실 분이다.

남자 : 네? 아이! 우리 누님 농담도 참 오방지게 하시네.... 크큭!

지윤 : 이 색히가! 너 죽을래? 내가 언제 너한테 농담하는거 봤어? 너 이 분 잘 모시면 말이야.... (테이블 위의 차키를 남자에게 밀어주며) 이게 니꺼야. 이거 베엠베 7짜리구 뽑은지 1년밖에 안된거래.

남자 : 흐억! 참말입니까 누님?.... 아이쿠!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C양에게 90도 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누님! 저 김ㅇㅇ라고 합니다!

C양 : 아니 지윤씨. 지금 이게 뭐하자는 상황인지....

지윤 : 제가 A님한테 해드린 것처럼 해달라면서요. 그게 바로 이거예요. 왜요? 마음에 안드세요? 맘에 안드시면 돌려보낼게요. 새해도 그냥 혼자 맞이하시면 되겠네요.

C양 : 아니 뭐.... 딱히 마음에 안드는건 아닌데!..... 정말 A가 이랬단 말이야? 하! 진짜 어이가 없네.

지윤 : 어이 없어 하실거 없어요. 세상이란게 원래 이러니까요. 언니. 저도 언니 같고 하니까 그냥 편하게 얘기할게요. 언니는 제발 정신 좀 차리세요. 뭐 돈이면 다 되는줄 아셨어요? 세상에 언니가 돈으로 할수 있는건 이런거 밖에 없어요. 이런거 말고 다른거.... 이를테면 사랑? 뭐 그런걸 원하신다면 그땐 언니가 아무때나 던질수있는 돈 같은거 말고 다른걸 왕창 투자하셔야 될거예요. 무슨 말인지 아시겠어요?

C양 : 으응.... 그래. 무슨 말인지 알겠....어. 지윤씨 덕분에 내가 오늘 큰 깨달음 얻었네. 고마워. 그리고 말이야.... (남자 쪽으로 의자를 바짝 땡겨 앉으며) 이 애는 잠깐 보내지 말아봐. 나 이 애랑 얘기 좀 하면서 지윤씨의 멋진 가르침 가슴 깊이 새길게.... 괜찮겠지?

지윤 : (한숨 푸욱) 그러시던가요. 전 바쁜 일이 있어서 이만 가볼게요. 두분.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상담 종료.

Posted by 딱 아는만큼 쓰는 버크하우스